> 문화 > 문학·출판
[신간도서]북한이라는 수수께끼장쉰·에쎄
정현아 기자  |  jha083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20  16:46: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북한이라는 수수께끼

[충청일보 정현아기자]북한을 지난 15년 동안 여섯 번 방문한 중국 저널리스트 장 쉰은 여섯 차례의 방문과 취재 등에서 중국인의 시각으로 북한을 바라본다.
 

작자는 수수께끼 가득한 나라 북한을 취재를 통한 경험담과 산재하던 북한 관련 자료를 모아 더 이상 북한이 수수께끼의 나라가 아님을 밝히려 한다.
 

북한의 사회, 정치, 문화, 생활 모습을 생생히 포착하며 체제 결속으로 강화하고 선전 수단으로 가꾸고 전시하는 '김일성화'와 '김정일화', 전 세계의 핫이슈인 김정일 후계자 문제 등을 다루고 있다.
 1만8000원. 400쪽.

[관련기사]

정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