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미주알고주알] 초선 박덕흠, 의정활동 아닌 일로 '산전수전'
이민기  |  mkpeace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26  18:32: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민기기자] ○… 새누리당 박덕흠 의원이 19대 국회 임기 내내 의정활동 외적인 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평.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정치 관계법 개정의견이 만일 확정될 시 박 의원의 보은·옥천·영동 선거구는 통합조정 대상 '0순위'라는 게 중론.
 

앞서 이 선거구는 지난해 10월말 헌법재판소의 인구편차 2대 1이하 판결로 이미 통합조정 리스트에 이름이 올려져 있는 상태.
 

그는 19대 총선 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기도.
 

지역 정치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의정활동에 전념을 해도 지역구 사업추진이 녹록지 않은데 임기 내내 통상적인 의정활동이 아닌 일로 신경을 많이 쓰고 있어 안타깝다"고 우려.

   
 

[관련기사]

[미주알고주알]대통령이 관심 가진 '크림빵 뺑소니'
[미주알고주알] 노영민 체제, 첫 지역 인재영입에 관심
[미주알고주알]박 대통령-이 지사 "또 뵙네요"
[미주알고주알]"누구세요?"
[미주알고주알]충청정당 MRO 유치 엇박자
이민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