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산소 확산 원리 이용 3차원 미세패턴 구현KAIST 김신현 교수 연구 팀
포토리소그래피 공정術 개발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25  20:14: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이한영기자]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김신현 교수(33·사진) 연구 팀이 산소의 확산 원리를 이용해 3차원의 형상을 구현할 수 있는 포토리소그래피(photolithography) 공정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빛을 노출시켜 원하는 상을 얻는 필름 카메라의 원리와 같은 포토리소그래피는 감광물질(photoresist)을 원판에 바르고 자외선을 노출시켜 빛을 받은 부분만 굳게 만든 뒤, 나머지 부분은 깎아내는 방식이다.

현재 반도체, 집적회로 등 미세패턴을 다루는 대부분의 산업계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기존 공정은 자외선이 항상 수직으로 내리쬐기 때문에 빛의 노출 방향에 따라 형성되는 미세패턴이 2차원으로만 제조되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3차원 패턴 제조를 위해 산소를 사용했다.

일반적으로 빛을 이용한 중합반응에서 산소는 물질이 굳게 되는 경화작용을 방해하는 요소로 알려져 있으나 김 교수 연구 팀은 이 특성을 역으로 이용했다.

일부 영역에만 자외선을 노출시키면 그 부분만 산소 농도가 감소되고 그 외 영역의 산소 농도는 유지된다. 농도의 차이로 인해 자외선이 노출된 영역으로 산소의 확산 현상이 발생한다.

이를 통해 기존에는 동일한 속도로 발생한 경화작용이 시간 차를 두고 이뤄진다.

물질의 형성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미세패턴의 모양도 다양해지고, 확산 방향과 속도를 의도적으로 조절함으로써 3차원 형상 패턴 제작도 가능해지는 것.

이러한 신규 기술을 연속적으로 융합해 사용하면 더욱 복잡한 형상과 다양한 성분으로 구성이 가능하며, 자성 입자를 삽입해 자기장을 이용한 의료용 패치를 만들거나 온도에 따라 팽창하고 수축하는 젤을 삽입해 곡면을 갖는 형태의 필름도 제작할 수 있다.

특히 디스플레이 소자를 포함한 다양한 전자기기의 광학소자, 패치형 약물 전달체, 물과 기름에 젖지 않는 표면 등 3차원 미세패턴 및 미세입자 연구를 통해 구현 가능한 기술들의 상용화가 기대된다.

김 교수 팀은 연구 결과를 지난 2013년 불의의 사고로 고인이 된 콜로이드 및 유체역학 분야의 세계적 대가 고(故) 양승만 교수(전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교수)에게 헌정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