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북리뷰]숲에서 자본주의를 껴안다모타니 고스케·NHK히로시마 취재팀·동아시아
이진경 기자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02  18:24: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숲에서 자본주의를 껴안다

[충청일보 이진경기자]숲에서 자본주의를 껴안다·모타니 고스케·NHK히로시마 취재팀·동아시아

'숲에서 자본주의를 껴안다'는 2014년에 일본 신서대상 1위, 일본에서 40만 부가 판매되고 있는 초대형 베스트셀러다. 잠자고 있던 자원을 활용하고 지역을 풍요롭게 만드는 친환경 산촌자본주의.

'산촌자본주의'는 '예전부터 인간이 가지고 있었던 휴면자산을 재이용함으로써 경제재생과 공동체의 부활에 성공하는 현상'을 말하는 신조어이고, 여기서 '里山'는 '마을 숲, 마을 산' 등을 의미한다. 

2012년 2월부터 일본 NHK에서 '里山資本主義'라는 이름의 TV프로그램으로 방송됐다. 그때 방송에 함께했던 모타니 고스케(일본 총합연구소 주석연구원, 지역 경제학자)와 NHK히로시마 취재팀이 바로 이 책의 저자이다.

산속의 풍요로운 자연에 둘러싸인 농촌에 사는 사람. 잠깐 산책을 하면 장작 네다섯 개를 줍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과소(過疎)지역이라고 불리는 섬에 사는 사람. 날씨만 좋다면 잠깐 낚싯줄을 드리우면 그날 저녁식탁에 올릴 생선 한 마리 정도는 잡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이러한 생활이 실제로도 누구나 가능한 것일까?

'산촌자본주의'는 돈의 순환이 모든 것을 결정한다는 전제하에서 구축된 '머니자본주의' 경제 시스템과 함께, 돈에 의존하지 않는 서브시스템도 재구축해두고자 하는 사고방식이다. 돈이 부족해져도 물과 식량과 연료를 계속해서 손에 넣을 수 있는 시스템, 이른바 안심과 안전의 네트워크를 미리 준비해두기 위한 실천이다. 즉 산촌자본주의는 한마디로 '돈에 의존하지 않는 서브시스템', '잠자고 있던 자원을 활용하고 지역을 풍요롭게 만드는 시스템'인 셈이다.

아무도 사용하지 않고 있는 버려진 땅을 활용하고 에너지와 자원 문제의 해법을 제시하며, 한쪽으로만 치우친 현재의 '마초적'인 경제시스템을 보완할 서브시스템으로 기능하는 산촌자본주의의 특징과 가능성에 대해 이 책은 이야기하고 있다. 지금까지 우리들은 그런 삶의 방식을 '제대로 된 경제'에 포함시켜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왔다. 또는 그런 생각을 강요받아왔다.

이런 사고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려는 것이 바로 '산촌자본주의'이다.  저자는 '목재산업'에 초점을 맞춰, 산림은 관리하면서 기른다면 무제한으로 얻을 수 있는 자원임을 강조했다. 이용되지 않고 버려지는 목재폐기물의 활용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예로 '펠릿'을 활용한 친환경 스토브도 보여준다.

더불어 경제활동의 축소에 대한 문제점 지적이나 모두 시골로 돌아가라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아니라고 밝힌다.

산촌자본주의는 충분히 도시에서 실천할 수 있으며, 돈으로 살 수 없는 자산인 숲이나 인간관계 등이 돈에만 의지하는 생활보다 훨씬 안전하고 안정된 미래를 보장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장기적인 경제불황, 지역경제 불균형, 취업난, 저출산, 에너지 자원 문제 등 해결에 새로운 방향을 엿볼 수 있다. 328쪽. 1만5000원.

이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