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야생진드기와 해충 퇴치는 이렇게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19  19:23: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더위와 습도는 해충을 강하게 만들었다. 진드기는 전 세계적으로 2만 5000여 종 이상이 있다.

무더위와 습도를 동반한 8월은 진드기의 집중 활동 시기이다.

이중 살인진드기는 작은 소참진드기를 지칭한다. 집에서 서식하는 일반적인 진드기와 달리 주로 풀숲이나 들판, 야산 등 야외에서 활동하며 4∼11월 활동한다.

진드기 종류는 사람이나 동물의 피부에 길게는 10일 동안까지 붙어 피를 빨아먹는다.

또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어 물리게 되면 아직까지 효과적인 항바이러스 물질이나 백신이 없는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에 걸리게 된다. 이는 신체에 발열을 일으키며, 기침, 구토, 설사, 두통, 출혈 등의 증상을 보인다.

우선 산과 들에 나갈 때에는 피부 노출이 없도록 긴 소매의 복장과 장화를 착용하고 해충퇴치 등 진드기가 기피하는 제품을 뿌리는 것이 좋다.

또 풀밭 위에 눕거나 옷을 벗어놓지 말고, 반드시 자리를 펴거나 신문 등으로 풀이 보이지 않게 깔고 앉아야 한다.

특히 앉아서 대·소변을 보는 행위는 금물이다.

작업을 마치거나 외출을 끝냈을 경우 에어건 등으로 착용한 복장에 붙어있는 이물질 등을 제거하고 청결하게 세척해야 한다.

물렸을 경우 무리하게 진드기를 떼어내면 진드기의 조직 일부가 몸에 남아 신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약품으로 신중히 제거해야 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