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행사장 안전과 경비원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02  19:53: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가을은 축제의 계절이다. 엑스포 등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여러 단체에서 주관하는 축제 성격의 행사가 1000건에 3조 원을 넘은지 이미 오래다. 여기에다가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영리회사 행사를 포함하면 천문학적이라 할 수 있다.

이렇게 많은 비용을 지출하면서도 기본적이면서도 가장 중요한 안전비용이 매우 적고, 무자격 안전 요원을 배치하는 등 문제점이 있다.

축제 행사가 습관화된 주요 나라들의 경우 축제 행사 비용 전체의 10∼20%를 안전을 위해 사용되도록 제도화돼 있다. 이와 달리 우리는 예산이 없거나, 있는 경우라 하더라도 대부분 5% 미만을 책정하고 있다.

대부분의 행사장은 장소가 한정되어 있어 혼잡하다. 주말의 경우 가족 단위의 참여가 많으며 가수 공연 등 무대행사가 병행돼 무척 혼잡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축제 행사 관계자는 주변의 환경적 여건을 파악해, 입장객의 충돌이나 압사사고 대비하고, 경비원 배치는 물론 안전표시 등 안전시설물을 설치해야 한다.

특히 행사장에 배치되는 경비원은 경비업 법령 등의 규정에 맞게 배치해야 한다. 그리고 축제 행사에 폭죽의 경우 반드시 관람 구역과 떨어진 장소에 설치해야 한다.

또 떴다방 포장마차, 노점상이 판매한 음식물에 의한 배탈이나 식중독 등으로 인한 신체 피해 예방 등을 위한 단속도 필요하다.

사람들의 참여가 많은 행사는 행사 성공을 위하여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