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오송 기업전시관 건립 백지화되나청주, 사업비 절반 분담 사실상 거절
충북도 "市가 입장 정하면 대책 논의"
이민기 기자  |  mkpeace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09  19:18: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민기기자] 충북도가 오송 역세권 인근 부지 18만2000㎡에 컨벤션 센터로 추진하는 '오송 기업전시관' 건립 계획이 백지화 위기로 몰리고 있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가 사업비를 절반씩 부담하자는 충북도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하기로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충북도는 1400억원에 달하는 기업전시관 사업비를 전액 떠안거나 건립 계획을 백지화해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청주시는 재정 여건상 사업 참여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통합 청주시 신청사 건립이나 리모델링, 상당·흥덕 구청사 건립에 거액의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기업전시관 건립비를 분담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조만간 이런 취지의 공문을 발송, 충북도의 제안을 공식적으로 거절할 계획이다.

시가 참여하지 않으면 충북도는 사업비 확보에서부터 난관에 봉착하게 된다.

비싼 땅값 탓에 사업비가 2300억원 대로 상승한 오송 역세권 내로 부지를 변경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청주시의 공식 입장이 확인되면 단독 추진할지, 백지화할지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