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배달우유 마신 80대 중태
이동주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6.07  20:1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80대 노인이 배달된 우유를 마시고중태에 빠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모씨(82·수안보면 안보리)는 지난 4일 새벽 4시30분께 집으로 배달된 500㎖ 우유를 냉장고에 넣어뒀다 오전 11시께 마신 뒤 5분쯤 지나 구토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겼으나 중태이다.

서씨는 병원에서 위세척 등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지난 5일 밤부터 의식을 잃는 등 중태에 빠졌다.

경찰은 서씨의 부인 홍모(79)씨가 "남편이 구토를 한 뒤 우유를 살펴보니 냄새가 나고 색깔이 변했다"고 주장함에 따라 남긴 우유를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성분검사를 의뢰했다.

이동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