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英 테스코, 홈플러스 매각설 부인"성공적인 투자 표본이라 매각 이유 전혀 없다"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6.07  20:11: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삼성테스코 홈플러스의 최대 주주인 영국 테스코(uk tesco)가 한국에서 일고 있는 홈플러스 매각설을 공식 부인했다.

영국 최대 유통업체 테스코의 루시 네빌 롤프(lucy neville-rolfe) ca(corporate affair)담당 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런던 켄싱턴 슈퍼스토어 매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의 홈플러스 매각설은 근거 없는 루머"라고 일축했다.

네빌 롤프 부회장은 영국 테스코 이사회 일원으로 테스코의 고위 관계자가 홈플러스 매각설을 공개적으로 부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빌 롤프 부회장은 "작년에 12개 해외사업장 중 매출(5조5000억원) 1위, 아시아시장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한 홈플러스는 해외사업의 중심이며 성공적인 투자의 표본이기 때문에 매각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또 "영국 뿐 아니라 글로벌 차원에서 홈플러스의 현지화 전략을 벤치마킹할 정도로 한국 사업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실례로 홈플러스에서 도입한 복층점포 형태, 문화센터를 이용한 커뮤니티 프로그램 도입, 매장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it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빌 롤프 부회장은 특히 홈플러스의 문화센터 사업에 대해 "성과를 글로벌 차원에서 공유하고 있으며 비슷한 성격의 커뮤니티 활동을 영국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네빌 롤프 부회장은 이어 "홈플러스에 대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단행해 올해 안에 슈퍼마켓 개념인 익스프레스(express)매장 41개와 대형마트 10개 매장을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미국 시장 진출 계획과 관련해서는 "올해 말까지 la, 라스베이거스, 샌디에이고 등 서부 지역에 점포를 열겠다"고 밝혔다.

네빌 롤프 부회장은 또 한국에서 대형마트의 확산에 따른 소규모 점포들의 반발이 일어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 "영국에서는 정부와 대형 및 중소 상인들이 함께 모여 논의하는 자리가 자주 마련되어 문제 해결을 모색하고 있으며 국가 경제가 잘 돌아가야 모두가 생존할 수 있다는 공통된 인식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