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신체활동과 수명
동중영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18  20:03: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사단법인 경호원 총재]인간의 최고수명 120세정도, 즉 수명의 최고한계는 지난 인류 역사이래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20C들어 의학의 급속한 발달로 1900년대 세계기대평균수명이 30세 였던 것이 현재 한국인의 평균수명은 남녀 합해 80세에 이르렀다.

수명에 지장을 주는 신체노화(Aging)란 일생을 살아가는 동안에 생물학적으로 최고조로 성숙된 인간들에게 일어나는 모든 규칙적인 변화로 인간의 적응이나 행동에 있어서의 변화 유형까지를 포함하는 변화다.

많은 생명과학 및 의학자들은 인간은 왜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세포가 파괴되고 기능이 상실되는가에 대해 비밀을 유전자에서 밝혀내었으나, 이를 조절할 방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시간이 흐르는 한 거의 불가능하다고 판명했다.

그러나 장수인의 장수 인의 생활태도는 적극적인 사고방식과 더불어 많은 신체활동, 지방과 나트륨이 적은 음식을 섭취한다는 것이다. 장수마을의 사람들은 농사 등 모든 일을 적극적으로 하고 맨손체조를 하며 끊임없이 움직여 자신의 신체를 고단하게 했다.

또 적극적이고 꾸준한 신체활동은 충분한 수면을 요구하게 되고 숙면은 건강유지와 장수의 비결로 이어진다.  전문가에 따르면 장수촌 사람들은 2명 중 1명꼴로 평균수면시간이 8시간 이상인 것으로 이는 도시 사람들보다 월등히 많다고 한다. 따라서 건강을 위해서는 유산소 운동을 적어도 40분 이상 일주일에 3회 이상 꾸준히 할 필요가 있다.

동중영사단법인 경호원 총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