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세월에 새긴 그림
벼루 먹 종이 그리고 붓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03  20:44: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임찬순 시인·희곡작가] 고려 때였다. 지방관아에 아주 특이한 송사가 일어나서 사람들이 온통 들끓었다. 높은 벼슬과 명성을 떨친 학자이면서 재산가였던 윤선의 삼년상을 치루고 며느리가 들어와서 금방 시누이를 고변한 때문이었다.
 
더구나 그 며느리는 시아버지 생전에 적극 나서 혼약을 정해놓은 터여서 한층 더 화제가 됐다. 그 때문에 재판이 있던 날은 사람들이 구름떼 같이 모여들었다. 동헌에는 지방 수령 이방, 형방, 포졸들과 윤선의 장녀, 아들과 며느리 그리고 윤씨 문중 사람들이 긴장 한 채 서 있었다. 재판관인 지방관 수령이 하나하나 문초를 했다.
 
맨 처음 아들에게 다그쳤다. "네 이름으로 이 고변장을 써놓고 어째서 며느리 고변이라 말하는 것이냐." "실은 제가 쓴 것이 아니고 제 처가 쓴 때문입니다, 네." 재판관은 고변장의 글씨와 내용이 아주 훌륭해서 놀랐고 다른 사람들은 새색씨가 글을 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어째서 갓 시집 온 새며느리가 손위 시누이를 고변해 조용한 이 고을에서 전 고려를 떠들썩하게 만드는가?"하고 언성을 높였다.

"두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는 저희 시누이께서 유산을 몽땅 차지하고도 모자라 저희들을 빈손으로 내쫓으려 한 때문입니다. 문중 어른들께서 아무리 꾸짖고 만류하고 달래도 도무지 막무가내였습니다." 문중 어른들에게 추궁했다. "윤선 어른의 집안에서 어떻게 이런 불상사가 일어나도록 방치했습니까? 문중 어른들의 책임인 것은 아십니까." "어휴, 말두 마십시오. 제 조카 딸년이 얼마나 억세고 억지가 대단하고 욕심이 하늘을 찌르고 안하무인인지 천하장사가 와도 못 당합니다." 

사뭇 비웃음을 머금고 있는 딸에게 소리쳤다. "어째서 친정아버지의 유산을 다 차지하고 남동생은 한 푼 안주고 내쫓으려 했는가." "저는 제 아버지의 유언을 지켰을 뿐입니다. 여기 유서도 남겼습니다." 품에서 유서를 꺼낸다. 포졸이 재빨리 받아서 전한다. 그것을 펼쳐본 재판관은 꿈틀하고 며느리에게 되쏜다. "지금 따님의 말 들었는가. 그런데도 두 번째 이유가 있다는 건가?" "저것은 시아버지 병환 중일 때 밤낮없이 닦달해서 억지로 쓰게 한 것이고, 생전에 건강하시고 정신이 맑을 적에 써놓으신 진정한 유서가 이것입니다. (편지를 펼쳐 읽는다.) 며늘아기야 내 딸의 성정이 사납고 아들은 어리석으니 네가 이것을 잘 활용하라 말씀하시고, 벼루 먹 종이 그리고 붓을 남기셨습니다. 이게 무슨 뜻이겠습니까."하고 다그치자 오히려 재판관은 쩔쩔매며 대답을 하지 못한다.
 
"저는 압니다. 그 벼루에 물을 붓고 그 먹을 갈아 그 종이에 그 붓으로 저희 집안일을 고변하면 공정하게 해결해 줄 것이라는 뜻입니다. 그러면 나라가 고려법에 따라 재산을 중분(中分)해 줄 것이 아닙니까. 제 생각이 틀렸습니까."  모두 감동했다. 특히 재판관은 더욱 감탄하며 명쾌하게 말했다. "모든 재산을 중분하고 집과 서책은 모두 아들과 며느리에게 준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