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우리말알기
재담군(X)재담꾼(O)
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06  18:19: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 ◇'재담군/재담꾼'이 만담 시간에 익살을 부렸다

익살과 재치를 부리며 재미있게 이야기하거나 또는 그런 말을 하는 사람으로서 재담을 직업으로 하거나 재담을 잘 하는 사람을 '재담군'이라 부른다.

그러나 '재담꾼'으로 써야 맞다. 한글맞춤법 54항에서 '-꾼'의 어원은 '-군'이라 할 수 있는데, 이미 '-꾼'의 형태로 굳어졌으므로 '-꾼'으로 통일해 적도록 했다.

'-꾼'은 '어떤 일을 능숙하게 잘 하거나 즐거움으로 삼는 사람을 나타내는 말'로 '재담꾼'으로 쓰는 것이 올바르다.

◇'못하다/못 하다'의 차이는?

'못'은 '동사가 나타내는 동작을 할 수 없거나 상태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부정의 뜻을 나타내는 부정부사'로, 일반적으로 서술어 앞에서 서술어를 꾸며주며 띄어쓰게 된다.

그런데 '하다'라는 서술어가 올 경우 '못'과 '하다'가 하나의 합성어로 굳어져 뜻이 변한 경우 붙여 쓰고 그렇지 않은 경우는 띄어 써야 한다.

◇'지난 주/지난주'에 우연히 길에서 친구를 만났다

우리는 평소 '시간이 흘러 과거가 되다'라는 표현으로 '지나다'를 자주 쓰며 '이 주의 바로 앞의 주'를 이야기 할 때도 '지난 주'와 같이 표현한다.

그러나 붙여 쓰는 것이 올바르다. 한글맞춤법 2항은 '문장의 각 단어는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한다'고 규정한다.

그러나 '지난 주'는 '지나다'에 관형사형 어미 'ㄴ'을 붙여 '이 주의 바로 앞 주'를 뜻한다고 봐 띄어쓰기 쉬운데 한 단어이므로 붙여 써야 한다. '지난밤', '지난번' 등도 마찬가지다.

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