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세월에 새긴 그림
그 산꿩의 처절한 울음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10  20:09: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임찬순 시인·희곡작가] 한 농부가 밭에 나갔다가 깜짝 놀랐다. 며칠 전에 심어 놓은 콩을 산꿩이 쪼아 먹느라고 밭을 마구 파헤쳐 놓았기 때문이다. 농부는 화가 머리끝까지 뻗쳐서 소리쳤다. "네 이놈, 나한테 잡히면 네놈 모가지를 홱 비틀어서 펄펄 끓는 물에 푹 삶아 먹고 말테다 두고 봐라" 농부는 다음 날, 다시금 씨앗콩을 가져다가 밭에 심고 힘주어 꼭꼭 밟았다. 그리고는 은밀하게 덫을 설치해 두고 입가에 함박웃음을 담았다.

또 며칠 후 농부는 다시 밭으로 나갔다. 그런데 밭에 이르자 산꿩이 덫에 걸려 슬피 울고 있었다. 농부는 "핫, 핫, 핫" 하고 너털웃음을 터트렸다. "흥, 네놈이 기어코 내 덫에 걸려들었구나"  농부는 가까이 다가가 덫에서 산꿩을 떼어내고, 정말로 모가지를 홱 비틀어 숨통을 아주 끊어 놓았다. 농부는 의기양양하게 꿩 모가지를 오른손에 쥐고 콧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왔다. 가족들이 이 꿩을 보자 몹시 안쓰러워하자  "이놈이 우리 밭에 심은 콩을 사정없이 파헤쳐 우리 가족의 생계를 위협한 놈이라구, 내 뽄대를 보여 준다고 벼르던 참에 오늘 이놈이 걸려 든 거야 핫, 핫, 핫 "하고 농부는 어깨를 으쓱대며 말했다. 그런데도 아내는 혀를 끌끌 차며 계속 마뜩잖아 했다. 그

날 저녁 농부는 손수 솥에 물을 붓고 장작을 지펴 펄펄 끓였다. 그리고 꿩을 통째로 집어넣고 한참 후 털을 모조리 뽑았다. 아내는 할 수 없이 꿩요리를 만들어 저녁상에 올렸다. 농부는 맛있게 먹었다. 아내는 수저를 드는 둥 마는 둥 했다. 뼈는 작은 것 하나도 빠짐없이 그릇에 담아 부뚜막 위에 놓아뒀다. 그날 밤은 모두 깊은 잠에 빠졌다. 농부는 문득 잠이 깻다. 그때였다. 느닷없이 애절한 산꿩 소리가 들려왔다.

농부는 놀라 벌떡 일어났다. 그 울음이 처절했기 때문이었다. 왠지 가슴이 쿵쿵 뛰기까지 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재빨리 부엌으로 나가 불을 밝히고 뼈를 담은 그릇을 확인했다. 뼈는 한 조각도 남아있지 않은 채 텅 비어있었다. 도무지 이게 무슨 조화란 말인가, 하고 방으로 돌아와 아내와 아이들을 흔들어 깨우고 뼈를 다른 곳에 버렸느냐고 추궁했다. 가족들은 모두 손도 안 댔다고 퉁명스럽게 대답했다. 특히 아내는 가장 못마땅해 했다.

동이 트자마자 농부는 콩밭 쪽으로 초조하게 내달렸다. 밭 근처에 이르자 밭과 연결된 산자락에서 한껏 처절한 산 꿩 울음이 들렸다. 농부는 허둥대며 산자락, 소리가 나는 갈잎을 헤쳤다. 그곳에서 꿩의 둥지가 나타났다. 놀랍게도 그 둥지에는 모가지가 홱 비틀어진 꿩의 뼈들이 작은 조각 하나도 빠짐없이 모조리 원상태로 맞춰진 채 어린 새끼들을 품안에 잔뜩 끌어안고 애간장이 녹아 흐르는 듯한 처연한 통곡을 터트리고 있었다.

농부는 산꿩의 처절한 통곡과 앙상한 뼈들로 맞춰진 어미의 모습을 보고 큰 충격을 받고 그 자리에 털썩 쓰러졌다. 그리고 산꿩과 함께 꺼이꺼이 울며 자신의 가슴을 꽝 꽝 쳤다. 죽음을 초월한 초자연적 모성애를 두고 삼국유사의 일연은 농부가 훗날 크게 자책하고 그곳에 절을 짓고 산꿩의 명복을 빌었다고 적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