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우리말알기
담박에(X) 단박에(O)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20  20:18: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청주대 국어문화원] ◇그 아이는 음악을 듣자마자 '담박에/단박에' 누구의 목소린지 알았다
요즘은 '신동'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아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음악이나 목소리를 듣고 그 자리에서 바로 음을 맞히는 재주를 가진 아이들이 있다. 이처럼 그 자리에서 바로 어떤 일을 할 때, '담박에'라고 표현하는데, '단박에'로 쓰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 표준어규정 17항은 '비슷한 발음의 몇 형태가 쓰일 경우, 그 의미에 아무런 차이가 없고 그 중 하나가 더 널리 쓰이면, 그 한 형태만을 표준어로 삼는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는 약간의 발음 차이로 쓰이는 두 형태 또는 그 이상의 형태들에서 더 일반적으로 쓰이는 형태 하나만을 표준어로 삼은 것이다.
 
◇ 갑자기 쏟아진 비로 겉옷이 '흥건이/흥건히' 젖었다
평소 물이 고인 모습이나 옷이 젖었을 때 '흥건이 젖었다.', '흥건이 고인 물' 등의 표현을 쓴다. 그러나 '흥건히'로 쓰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 한글맞춤법 51항은 "부사의 끝음절이 분명히 '이'로만 나는 것은 '-이'로 적고, '히'로만 나거나 '이'나 '히'로 나는 것은 '히-'로 적는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25항에서 문법적인 사항으로 '-하다'가 붙는 어근(단, 'ㅅ' 받침 제외)에 '-히'나 '-이'가 붙는 경우를 따로 규정해 놓고 있다. 이에 따라 주로 발음상 '히'와 '이'의 구분이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흥건히'를 '흥건이'로 잘못 쓰는 경우가 많은데 '흥건하다'는 '흥건히'로 적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