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우리말알기
평안이(X) 평안히(O)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25  18:09: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시골로 내려가신 할머니는 평안이(?) 잘 계신다
'걱정이나 탈이 없거나 또는 무사히 잘 있음'을 나타낼 때 쓰는 말로 '평안이 지내다'라는 표현을 쓴다. 그러나 '평안이'는 '평안히'로 쓰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
 한글맞춤법 54항은 "51항에서는 부사의 끝 음절이 분명히 '-이'로 나는 것은 '-이'로 적고, '히'로만 나거나 '이'나 '히'로 나는 것은 '-히'로 적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다'가 붙는 어근의 끝소리가 'ㅅ'인 경우, 'ㅂ' 불규칙 용언의 어간 뒤, '-하다'가 붙지 않는 용언 어간 뒤, 첩어 또는 준첩어인 명사 뒤, 부사 뒤의 경우에는 '이'로 쓰도록 규정하고 있고 이 외에는 모두 '히'로 적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

◇결혼을 앞두고 상견례[상결례]/[상견녜](?)를 했다
결혼을 하기 전 양가의 부모님이 정식으로 만나보는 예(禮)인 '상견례'는 결혼의 가장 중요한 관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러한 '상견례'를 발음할 때는 '[상결례]'와 '[상견녜]' 중 어느 것으로 발음하는 것이 올바른 표현일까?
 표준 발음법 제20항은 'ㄴ'은 'ㄹ'의 앞이나 뒤에서 [ㄹ]로 발음한다고 규정했으나, '상견례'와 같은 일부 한자어의 경우에는 'ㄹ'을 [ㄴ]으로 발음해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따라서 '상견례는 반드시 '[상견녜]'로 발음해야 한다. 같은 예로 '의견란[의견난]', '임진란[임진난]', '결단력[결딴녁]' 등이 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