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카드뉴스] ‘뜻밖의 구속’…제 발로 호랑이굴에 들어간 ‘만취운전자’
서한솔 기자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2.12  17:32: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서한솔기자] 만취 상태에서 경찰서 지구대에 주차했다가 음주운전 사실이 들통 난 운전자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SNS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화제의 영상을 만나러 가볼까요?

사건이 일어난 지난달 26일.

청주 상당경찰서 분평지구대 주차장입니다.

한 SUV 차량이 들어옵니다.

운전자는 마치 자기 집 앞마당인양 너무도 자연스럽게 주차를 합니다.

태연히 순찰차 전용 주차구역에 차를 댄 뒤 조명을 끕니다.

시동이 걸려 있지만 아무런 움직임이 없습니다.

시간이 흐르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관들이 하나둘 모여듭니다.

차 문을 열자 차 안 가득히 술 냄새가 풍깁니다.

운전자 48살 정 모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0.109%였습니다.

인근에서 지인과 술을 마신 정 씨는 지구대 주차장을 공터로 착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취중진담이 아닌 취중진발이었을까요?

만취한 운전자의 웃지 못 할 해프닝이었습니다.

경찰청은 지난1일 페이스북에 익살스러운 음악과 자막을 입혀 이 CCTV 영상을 재편집했는데요. 마지막으로 재치 있는 글도 함께 남겼습니다.

“자꾸 이렇게 제 발로 찾아와주시면...... 감사합니다 (꾸벅)”

서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