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3월은 따돌림의 시작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02  19:53: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3월은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대학, 노인대학 등 새로운 시작점이다. 이 시기만 되면 새 친구를 사귀게 되고 같은 목적이나 같은 성향 등 동질감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세력을 형성하고 결집해 자신들에 반하는 사람들을 억압하고 괴롭힌다.

이로 인해 피해자는 심한 정신장애를 낳기도 하고 이를 견디지 못하는 사람은 자기비하로 이어져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한다. 왕따는 심리적 성숙이 도달하지 못한 성인이전에 경험하거나 쇠퇴기에 접어든 노년기에 경험할 경우 더 심각하게 나타난다.

유치원에서 왕따의 발생은 체격이 좋고 힘센 원아가 주도한다. 중·고등학생의 경우 조직폭력과 연관된 학생이 주도적인 역할을 한다. 반면, 초등학생의 경우 담임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학생이 왕따를 주도한다. 노인의 경우 경로당에서 경제력이 풍부한 노인에 의해 왕따가 자행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유치원생의 경우 또래에 비해 언어능력과 신체능력이 떨어지고, 사회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경우 보호자는 이를 방치하지 말고 치료를 받게 해야 한다. 초등학생의 경우 자녀의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사교성을 높여주는 것이 좋다. 청소년의 경우 리더십과 자신감을 키워주는 스포츠 등을 경험하게 해 친구들끼리 어울리게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노인들의 경우 어느 정도의 용돈이 있도록 배려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