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한국 홍익정신에서 찾는 지구의 미래이승헌 총장·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 공동 저서 '지구경영…' 출간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08  16:09: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기자] 세계적인 뇌교육자이자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과 하버드대 박사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가 공동 저서한 '지구경영 홍익에서 답을 찾다' 신간이 출간됐다.

이 책은 명상가로서 지난 35년간 현대단학과 뇌교육을 통해 사람과 지구의 건강과 평화를 위해 헌신해온 이승헌 총장과 예일대, 동경대, 하버드대에서 수학한 세계적인 석학으로 동아시아학 연구의 권위자인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가 '한국의 홍익정신과 지구의 미래'라는 주제로 만났다.
 
동양인과 서양인, 뇌교육자와 동아시학 교수. 각자 다른 영역에서 활동했지만 그들이 천착한 고민은 같았다.
 
'인간은 어떻게 행복해질 수 있는가? 전쟁, 환경오염, 에너지 고갈, 식량난 등 인류가 당면한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우리는 이 모든 문제를 초래한 이념과 종교의 갈등, 경쟁과 성공에 대한 집착을 넘어 상생과 평화, 완성의 문화로 나아갈 수 있는가? 그리하여 지구의 미래는 지속가능한가?'
 
이승헌 총장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는 그 답을 한국의 정신에서 찾는다.
 
지구와 그 안에 깃든 모든 생명을 건강하고 평화롭게 하는 지구경영의 철학을 한국의 정신에서 만날 수 있다고 한다.
 
이 책은 그들이 찾은 '아주 오래된 미래'가 과연 무엇인지, 한국의 정신이 우리의 미래를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에 대한 실천적 답을 제공해 주고 있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