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취업·창업
오창산단 입주기업 "향후 1년간 1499명 신규 채용"충북인자위, 고용인력·교육훈련 수요조사
29세 미만 가장 선호… 인성·직무능력 고려
박성진 기자  |  hv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15  19:04: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이 향후 1년 안에 1499명을 채용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청주상공회의소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최근 오창산단 입주기업 56개사(전기전자 26개사, 화학 및 기타제조 30개사) 인사관리 담당자을 대상으로 고용인력 및 교육훈련 수요 조사를 벌인 결과, 1년 내에 1499명을 채용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답했다.

이 가운데 764명(50.9%)은 사전 교육훈련 수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기전자업종 26개사는 신입직 776명(79.1%), 경력직 205명(20.9%) 등 981명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은 업무부서는 생산 796명(81%), 연구 79명(8%), 기타·총무·영업별 63명(6%) 순이다. NCS 직무능력에 따른 교육훈련수요는 379명(38.6%)인 것으로 확인됐다.

518명을 채용할 예정인 화학 및 기타(기계, 식품가공 등) 제조 30개사 역시 신입직 454명(87.6%), 경력직 64명(12.4%)으로 나눠 뽑는다. 이 중 생산직이 411명(79%)으로 가장 많았고, 연구 44명(8%), 기타·영업·총무별 34명(7%)이 뒤를 이었다. 교육훈련수요는 385명(74.3%)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채용연령으로 '29세 미만'을 가장 선호했다.

신규인력 채용시 주요 고려사항으로는 신입은 '인성 및 태도', 경력은 '직무능력'으로 조사됐다.

직업기초능력으로는 '직업윤리', '문제해결능력'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인적자원개발위 관계자는 "수요조사를 기반으로 지역·산업에 맞는 맞춤형 인력양성을 위한 신규 교육훈련과정을 개발해 오창산단에 인력을 공급할 예정"이라며 말했다.

박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