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브라질 못간 리우올림픽 성금
"선수들에 포상금으로 지급"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11  19:58: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 브라질 리우올림픽에 참가하는 충북 선수들에게 한국음식을 먹게 해 달라며 보내진 성금이 리우까지는 도착을 못하고 일단 마음만 전달하게 돼 아쉬움.
 
지난 4일 충북 청주에 사는 전태근씨(80)는 올림픽에 출전한 충북 출신 선수단을 위해 충북도의회에 300만 원의 격려금을 전달하며 "빵으로 식사를 해결하는 게 안타깝다"고 우리 음식 제공을 부탁.
 
성금은 충북도의회에서 충북도체육회로 전해졌는데, 도체육회에서는 브라질까지 가져갈 방법을 못찾아 결국 전씨에게 양해를 구하고 귀국하면 포상금 명목으로 주기로 약속.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