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충청대망론 실현 탄력받나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11  20:01: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새누리당 새 당 대표에 호남 출신인 이정현 의원이 압도적 표차로 선출된 것이 충청 대망론의 장래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에 관심이 집중.
 
'TK+충청' 연합으로 차기 정권을 창출한다는 시나리오가 지배적인 전략이었으나, 장기집권해온 영남권이 주도하고 충청이 뒤따르는 구도여서 충청권으로서는 모양새가 미흡했던 것이 사실.
 
그러나 이번에 호남 당 대표가 선출됨으로써'충청+TK+호남'의 구도가 여권의 새 거시전략으로 떠올라 충청대망론의 주역인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으로서는 대선 가도가 훨씬 유리해졌다는 평.
 
특히 새 최고위원 4명(청년최고위원 제외) 중 TK와 충청 출신 각 2명이 나눠가져 여건이 더욱 좋아진 상황이어서 충청권 출신들의 충청대망론 실현을 위한 각종 모임이 활발하게 전개될 전망.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