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새누리 "충북도, MRO사업 불구경""李 지사 발 벗고 나서야"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22  19:17: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속보=새누리당 충북도당은 22일 성명을 내고 항공MRO 사업과 관련, "충북도가 방관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22일자 1면>

새누리당 충북도당(이하 도당)은 "최근 한 중앙언론에서 '항공정비단지 경남 사천 유력설'을 보도하며 충북유치가 혼선을 빚고 있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도당은 "비록 국토부에서 '사실과 다르다'는 해명이 나왔지만 아시아나항공의 사업계획서 제출이 늦어지면서 이런 전망이 현실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팽배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동안 이시종 지사와 충북도는 KAI와 경남의 밀착협력에 대해 우려할 만한 사안이 아니라고 했지만 언제까지나 수수방관하고 강건너 불구경할 사안은 아닌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MRO가 이시종 지사의 민선6기 6대 전략사업임을 감안하면, 지금 이런 대처방식으로는 유치를 장담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충북도와 이시종 지사는 지역 정치권의 역할을 독려하고 협조를 요청하는 동시에 항공정비단지 파트너인 아시아나가 조속히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버스 떠나고 손 흔드는 행태나 잘되면 내탓, 안되면 정부와 여당 탓만 하는 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매진해야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