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더민주 초선들, 오늘 靑 앞에서
세월호 특조위 연장 촉구 성명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24  20:08: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25일 청와대 앞에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기간 연장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유족들과 함께 행진하기로 했다.

더민주 초선 의원들은 24일 국회에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이들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문제는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

초선 A 의원은 "초선들이 목소리를 내보자는 취지에서 오늘 모였다"며 "우 수석 문제와 세월호 특위 연장 문제에 논의가 집중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 수석은 이미 국민이 해임했기 때문에 우리가 그 문제를 다룰 필요가 없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당 지도부가 다루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더민주 초선 의원은 57명으로, 전체 121명의 절반에 가까운 47%나 된다.

충청권에선 조승래(유성 갑)·강훈식(아산 을)·김종민(논산·계룡·금산)·어기구(당진) 등 4명이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