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톡톡뉴스] 김수남 “중간보고 하지마라”
서한솔 기자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05  17:55: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서한솔기자] 사회 여러분야 사람들의 말을 읽어보는 코너입니다. 말은 마음의 초상이라고 하지요. ‘톡(Talk)톡뉴스’가 그들이 어떤 말을 했고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톡! 짚어드립니다.

 

   
 

“중간보고 하지마라”
-김수남 검찰총장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에 대한 수사가 24일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윤갑근 특별수사팀장은 첫 출근길에서 공정한 수사를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살아있는 권력 실세를 수사해야 한다는 어려움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가 과연 공정할 수 있겠느냐는 우려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점을 의식해서였는지 김수남 검찰총장은 특별수사팀에 "중간 보고는 하지 말고 수사결과만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간 보고를 하는지 안 하는지는 사실 외부에서는 전혀 알 수가 없는 부분인데요. 일각에서는 우병우 수석 건과 이석수 감찰관 건을 이렇게 한 수사팀에서 처리하는 것 자체에 대한 문제 제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 바람도 작용한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여부를 놓고 새누리당 지도부 간의 이견이 표출되고 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우병우 민정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압박했지만 이정현 대표는 사실상 침묵을 이어갔습니다. 비박계 중진들이 우 수석 사퇴에 힘을 실으며 이 대표를 압박하자 이 대표는 바람론을 펼쳤습니다. “바람은 늘상 보이진 않지만 늘상 작용하고 있다고 하는 것을 분명하게 말씀 올리고자 한다”며 즉답을 회피한 건데요. 그러면서도 우회적으로 청와대에 민심을 전달하고 있다는 점을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서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