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톡톡뉴스] 홍준표 “저승에 가서 물어보고 싶다”
서한솔 기자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9  15:55: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서한솔기자] 사회 여러분야 사람들의 말을 읽어보는 코너입니다. 말은 마음의 초상이라고 하지요. ‘톡(Talk)톡뉴스’가 그들이 어떤 말을 했고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톡! 짚어드립니다.

 

   
 

“저승에 가서 물어보고 싶다”
-홍준표 경남도지사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측으로부터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오랫동안 공직에 종사했고 현직 자치단체장임을 고려해 법정구속하지는 않았습니다. 이번 판결에 대해 홍 지사는 한마디로 노상강도 당한 느낌이라고 말했는데요. 홍 지사는 “저승에 가서 성완종 회장에게 물어보고 싶다”며 전혀 예상치 않은 결과에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재판부는 홍 지사가 다선 국회의원을 지내고 현재 도지사로서 영향력이 있는데도 거액의 불법 자금을 수수해 법치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고 재판 과정에서 반성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다며 실형을 선고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맹탕청문회를 넘어 허탕청문회”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 이른바 '서별관회의 청문회'가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핵심 증인이었던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이 불출석하면서 시작부터 김빠진 청문회라는 비난이 오고 갔는데요. 홍 전 회장의 불참과 더불어 주요 자료제출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더민주 박용진 의원은 "핵심증인 빠져서 '맹탕 청문회'가 된 것은 그렇다고 치겠지만, 자료를 주지 않아 '허탕 청문회'까지 되는 건 어떡하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새누리당의 국회 일정 보이콧이 이어지면서 청문회 준비 기간 역시 충실한 청문회가 되기에는 무리였다는 비난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