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야, 8일만의 국감장서 '책임 공방'일부 상임위, 의사진행 발언으로 날 세워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04  19:53: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국정감사 시작 8일 만인 4일 국감장에서 처음 만난 여야 의원들은 반갑게 인사했지만 국감 파행과 관련, 책임 공방을 벌였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그간의 앙금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법사위에선 새누리당 소속 권성동 위원장이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 해임안과 정세균 의장의 편파적인 의사 진행 때문에 (지난주) 국감이 못 열렸다"고 언급하자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대전 서을)은 "의장의 편파적인 진행인지 집권 새누리당의 조직적인 국감 포기인지는 국민이 판단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복지위에서는 야당이 선제공격을 가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새누리당 의원들은 국민과 동료 의원, 피감 기관에 사과하는 것을 전제로 국감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은 "이런 (파행의) 원인을 제공한 정 의장이 먼저 사과해야 한다"고 반격했다.

복지위 위원들은 다소 격앙된 상태에서 설전을 주고받다가 더민주 소속의 양승조 위원장(천안 병)의 거듭된 당부로 공방을 멈췄다.

일부 상임위에선 새누리 의원들의 공격에 더민주 의원들이 반격을 자제하기도 했다.

국토위 새누리 간사인 이우현 의원이 "국회법 개정으로 중립성을 확보해 정 의장의 잘못된 부분을 고칠 것"이라고 날을 세웠지만 더민주 간사인 민홍철 의원은 "어려운 시기에 의장의 의사일정 문제, 중립성 문제로 다소 국감이 원활히 진행되지 못 했는데 새누리 의원들이 함께 해 줘 감사하다"며 충돌을 피했다.

교문위에선 새누리 이종배 의원(충주)이 "의장의 편파적인 국회 운영에서 의회 민주주의와 정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국감에 불참하게 됐다"면서 불참에 대해 유감 표시를 했으나 야당 의원들은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았다.

정무위는 국감 파행에 대해 별다른 논쟁 없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문제 관련 질의를 진행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