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송민순 회고록' 문재인 공세 강화이정현 "역사 바로잡는 심정으로 진상 규명"
정진석 "김정일 결재 받고 기권했나 말하라"
남경필 "기억 안난다고 뒤로 숨으면 안된다"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8  19:56: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새누리당 지도부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한 공세를 강화했다.

새누리당은 18일 원내대책회의를 긴급 의원총회로 대체하고 노무현 정부 때인 지난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기권이 북한에 사전 의견을 구한 뒤 이뤄졌다는 '송민순 회고록' 파문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 "역사를 새로 바로잡는다는 심정으로 진상 규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절대로 흥분할 일도 아니고, 절대로 과격할 일도 아니고, 절대 누구를 비난할 일도 아니고, 이것은 시간이 얼마나 걸리더라도 밝혀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렇게 중대한 남북 관계 문제를 국민 몰래 이런 식으로 북한과 의견을 교환하면서 조정했다는 사실이 앞으로도 계속 반복돼야겠느냐"면서 "정말 왜곡된 남북 문제가 이번 기회에 밝혀져야 할 것"이라 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에 대해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대한민국의 주권 포기이자 국기 문란 사건이며 명백한 반역 행위"라면서 "기억이 안 난다고 얼버무릴 일이 아니다"라며 정확한 해명을 촉구했다.

이어 문 전 대표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데 대해 "이런 분이 청와대에서 국정을 총괄하는 대통령을 보좌했다는 점이 믿기지 않는다"며 "다시 한 번 묻는다. 김정일 결재를 받고 기권한 것인지, 말 돌리지 말고 정확하게 말씀해주시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새누리 대권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남경필 경기지사도 문 전 대표 공세에 가세했다. 남 지사는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 전화 인터뷰에서 "문 전 대표는 기억 안 난다며 뒤로 숨으면 안 된다.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번 문제에 대해 문 전 대표가 가장 잘 알고 있다"며 "뒤로 숨을 문제가 아니다"라고 몰아세웠다.

반면, 문 전 대표는 이날 주변 인사들에게 "상식적으로 북한에 물어볼 필요가 없지 않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취재진에게 "기억이 좋은 분들에게서 들으시라"고만 하면서 여전히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