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서울시내서 총격전… 경찰관 1명 사망범인 현장서 검거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9  20:12: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기자] 서울 시내에서 폭행 용의자가 현장 조사를 벌이던 경찰관에게 사제총기를 발사해 경찰관 1명이 숨졌다.
 
19일 오후 6시28분쯤 강북구 번동에서 "둔기에 맞았다"는 폭행 피해신고가 접수돼 현장에서 조사를 벌이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모 경위가 폭행 용의자 송모씨(45)가 쏜 사제총기에 맞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곧바로 도주한 용의자 송씨는 오패산터널 쪽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며 대치하다 검거됐다.
 
송씨는 검거 당시 사제총기를 여러 정 갖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앞서 송씨의 둔기에 머리를 맞은 민간인도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송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