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진천 상수도관 공사장서 근로자 매몰… 1명 숨져주말 사건·사고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3  19:28: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지역종합] 대전·충청지역에서 21~23일 사흘 동안 공사현장에서 근로자가 흙더미에 매몰돼 숨지는 등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1명 흙더미에 매몰돼 숨져= 21일 오후 4시쯤 충북 진천군 이월면 한 공장현장서 근로자 A씨(45)가 무너진 흙더미에 매몰돼 숨졌다. 30여 분 동안 흙더미에 갇혀있던 A씨는 119구조대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지하 상수도관 매설을 위해 2m 깊이의 구덩이에서 흙막이 벽을 설치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사고 잇따라=22일 오후 4시15분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의 한 테이프 생산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A씨(56)가 전신 2도 화상을 입는 등 근로자 2명이 다쳤따. 불은 공장 일부를 태워 10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같은 날 오후 3시20분쯤에는 충남 예산군 예산읍 주교리 한 주택에서 불이 나 1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앞서 21일 새벽 4시36분쯤 충북 옥천군 동이면의 한 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 5000만원(소방서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실종된 지적장애인 숨진 채 발견=21일 오전 10시쯤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면의 한 물웅덩이에서 지적장애 1급 A씨(21)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15일 실종된 A씨가 탈진과 저체온증으로 인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