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충북 외국인 보호소에서 영양사 스스로 목숨 끊어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4  19:42: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기자] 충북의 한 외국인 보호소에서 영양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청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3시13분쯤 충북 외국인 보호소 식당 식자재 창고에서 A씨(39·여)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여동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여동생은 경찰에서 "최근 언니가 이상해 쫓아왔더니 식당에서 숨져있었다"고 진술했다.

숨진 A 영양사는 최근 보호소 식당 운영비 관련 내부 감사를 받았으나 결백을 주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가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