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주춤했던 반기문, 트럼프로 반등하나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0  19:59: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우선주의(America First)와 보호무역주의를 내세워 미국의 45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비선실세 최순실 게이트 유탄을 맞았던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다시 주목.
 
정치권에서는 트럼프가 선거유세 과정에서 한미FTA 파기와 주한미국 분담금 대폭 인상, 김정은과 협상 등 종잡을 수 없는 한반도 정책을 내놓아 우리의 안보와 경제에 심각한 위협으로 다가오자 외교력을 국가 생존의 필수 요건이 될 것으로 전망.
 
이에 따라 외교 전문가로서 외교부장관과 유엔 사무총장을 맡아 국제 무대를 누빈 반 총장이 차기 대권 레이스에 유리한 지형이 펼쳐지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