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산책 중 생명구한 '백의 천사'[화제]충북대병원 이가영 간호사, 발빠른 응급조치 귀감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5  19:35: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의식잃고 쓰러진 심정지  환자
직접 심폐소생술로 살려내

[충청일보 신정훈기자]충북 청주에서 산책하던 간호사가 심정지 환자를 살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어머머, 사람이 쓰러졌어요"

추석 명절 연휴 하루 전날인 지난 9월13일 오후 9시10분쯤 흥덕구 성화동의 한 공원. 많은 사람이 발을 동동 구르며 구름떼처럼 몰려들었다.

집 앞 공원을 산책 중이던 충북대학교 병원 이가영 간호사(사진·26·여)의 눈에 구름떼처럼 몰려든 사람들 사이로 창백한 얼굴로 쓰러져 있는 한 여성이 보였다. 거칠게 숨을 몰아쉬던 이 여성은 이내 심정지 상태의 위급한 상황에 부닥쳤다.

한 시민이 이 여성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려 하자 이 간호사는 자칫 잘못된 심폐소생술로 환자의 상태가 악화할 것을 우려, 간호사임을 밝히고 본인이 직접 심폐소생술에 나섰다.

"하나, 둘, 셋, 넷…."

그렇게 10여 분이 지나 119 구급대가 도착했고 환자는 충북대학교 병원으로 옮겨졌다. 며칠 후 이 환자는 다행히 회복돼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이 간호사는 "발견 당시 환자의 상태가 좋지 않아 걱정했었는데, 건강하게 잘 퇴원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라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신속한 응급조치와 이송이 가능했었다"라고 말했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