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충북여당 '사분오열'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4  20:17: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O···'최순실 사태' 후폭풍으로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주류와 비주류로 나뉘어 분당사태로까지 치닫고 있는 가운데 충북 국회의원 5명도 각각의 성향에 따라 제 갈길을 가는 분위기.
 
박근혜 대통령의 외가 옥천이 지역구인 박덕흠 의원은 당 조직부총장으로 활동하며 친박계 주류에 속해 있고, 이종배·경대수 의원은 비주류가 대다수인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하면서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며 견해가 다를 경우에는 거리를 두고 있는 입장.
 
정우택 의원은 당 중진으로서 계파를 떠나 소신을 밝히며 대권 행보중이고, 권석창 의원은 주류와 비주류 양쪽 모두 깊이 참여하지 않는 상황.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