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 톡톡뉴스
[톡톡뉴스] 장제원 “아직도 경찰이냐!”
서한솔 기자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5  18:5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서한솔기자] 사회 여러분야 사람들의 말을 읽어보는 코너입니다. ‘톡(Talk)톡뉴스’가 화제의 이슈와 발언을 톡! 짚어드립니다.

 

   
 

“이리 와봐” vs “아직도 경찰이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1일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 사이에 반말과 고성이 오가며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상황으로 번졌습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탄핵 관련 여야 의원 300명을 찬성·반대·주저로 분류한 명단을 공개한 것을 두고 박성중 새누리당 의원이 문제를 제기한 건데요. 박 의원은 "이것 때문에 새벽 3시에 전화를 받아 잠도 못 잤다"면서 "예의를 차리라", "그게 할 짓이냐"고 소리쳤습니다. 여기에 여당 의원들도 박 의원의 지적을 옹호하고 나서며 상황은 험악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장제원 의원과 표창원 의원은 "야 장제원!", "왜 표창원" 등으로 서로에게 반말을 퍼부었는데요. 장 의원이 법안 의결 직후 회의장을 떠나려 하자 표 의원은 자리에서 일어나며 "이리 와보라"고 소리쳤고, 장 의원은 "왜 뭐, 아직도 경찰이냐!"며 맞받아쳤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은 "지금 시국이 어떤 시국이냐"고 말하며 현 시국에서 의원들이 이렇게 거친 언행을 보여선 되겠느냐 하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내 손에 장 지지겠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독특한 화법으로 발언 때마다 논란이 되고 있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야3당이 박근혜 대통령 임기단축 등을 두고 여당과 협상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오늘이나 내일 당장 하야하라는 걸 관철하면 내가 뜨거운 장에 손을 지질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새누리당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임기에 대해서 이제 완전히 내려놓기로 하지 않았냐”며 “국회에서 이유를 대며 오늘 그만두는 걸로 결정하든지, 내일 그만두는 걸로 결정하든지 그렇게 하면 되지, 그 말을 못 알아듣는 사람도 있냐”고 힐난했는데요. 이어 기자들을 향해 “나하고 손에 장 지지기로 내기를 한번 할까요?”라고 물으며 “그 사람들이 그걸 실천하면 내가 뜨거운 장에 손을 집어 넣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야당이 박 대통령 임기 단축 문제를 두고 협상을 거부한다고 선언한 것을 하야 주장으로 받아들인 데 대한 반발로 해석되고 있는데요. 현재 친박계가 박 대통령의 ‘질서 있는 4월 퇴진론’을 주장하고 있는 만큼 '탄핵만은 절대 안 된다’는 절박함이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서한솔기자 팬
언제 장지지는지 취재 좀 해주세요!
(2016-12-12 16:40:3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