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대통령 옷·가방, 최순실이 사" 뇌물죄 의혹 일파만파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8  20:10: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지난 7일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100벌에 가까운 옷과 30∼40개의 가방 등 4500만원어치 옷과 가방을 만들어 최 씨를 통해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대금은 최씨에게 받았다고 증언한 후 '뇌물죄' 의혹이 일파만파 확대.
 
법조계에서는 최씨가 사비로 대통령에게 옷 등을 구매해 준 게 맞는다면 뇌물죄를 적용할 여지가 있다는 견해가 나온 가운데 8일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주류와 비주류측이 이와 관련, 정면으로 충돌.
 
비주류측 황영철 의원이 이날 최씨가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걸로 봐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하자 주류 조원진·이장우 최고위원은 "추론만으로 전 국민이 보는 생방송에서 뇌물죄를 이야기한 것은 잘못됐다"며 반박.
 
청와대는 "최씨가 대납한 돈은 없다"며 "박 대통령이 최 씨를 통해 구입한 옷과 가방, 그런 것은 대통령이 모두 정확히 지급했다"고 해명.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