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이진영칼럼
캠핑카에서 새 삶을 준비하다이진영 전 단양교육지원청 교육장·시인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5:51: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진영 전 단양교육지원청 교육장·시인] 11인승 승합차 내부를 합법적으로 개조하여 캠핑카를 장만했다. 침대는 두 사람에게도 충분한 공간이 나왔다. 여름에는 문을 열고 모기장을 치면 더운 줄 모르며 겨울에는 무시동 히터를 틀어 놓으니 규정온도가 순식간에 차 안을 덥혀준다. 천장엔 선루프를 설치하여 흘러가는 구름과 반짝이는 별을 누운 채로 가슴에 안을 수 있으며 비 오는 날 유리창에 떨어졌다 흩어지는 빗방울은 흡사 내 몸 속으로 흘러드는 것만 같다.

 전등을 별도로 더 설치하여 밝은 조도 아래 독서를 얼마든지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천장 한쪽에는 텔레비전을 부착하여 큰 화면으로 많은 채널의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고 USB를 꽂아 채널 이외의 자료도 얼마든지 보며 노트북을 자체 배터리로 충전할 수 있어 인터넷 검색은 물론 지인과의 메일도 주고받을 수 있다.

 또한 취사도구도 대부분 구비하였다. 싱크대는 대리석으로 만들었고 개수대에서 물이 나와 설거지가 가능하며 냉장고에는 음식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후면 트렁크를 열면 별도로 가스레인지 3대가 설치되어 있는 식탁을 빼낼 수 있어 의자만 갖다 놓으면 된다. 차내에는 낚시도구를 실어 언제든지 원하는 곳에서 낚싯대를 드리울 수 있고 등산화도 스틱과 함께 튼튼한 것으로 준비하여 끈을 조여 매기만 하면 원근의 산에 오를 수 있다.

 꿈에 그리던 차다. 언젠가 꼭 장만하려 했던 이 차는 사실 20여 년 전부터 마음에 새겨두었다. 교사 시절, 사회 과목의 '세계 여러 나라의 집' 단원에 에스키모인들이 사는 이글루를 비롯하여 물과 배 위에 지은 집, 나무 위에 지은 집 등 여러 가지가 사진과 함께 자세히 설명되고 있었는데 그중 가장 눈에 띈 것은 차에 만든 집이었다. 다른 집에 비해 다소 작기는 하지만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 확연히 다른 특징이어서 맘에 들었다. 그러나 그때는 자가용 차도 많지 않던 때라 거기에 지은 집은 꿈도 못 꿀 먼 나라 얘기였다.

 세월이 흘렀다. 그리고 드디어 캠핑카를 구입했다. 대형차로 하고 싶었지만 평상시에도 차가 필요하기에 겸용에 용이한 승합차로 제작했다. 이제 내가 머무는 곳이 캠핑장이다. 꼭 정규 캠핑장에 가지 않더라도 그냥 운전 자체가 캠핑이다. 캠핑은 곧 자유다. 자유는 인간의 기본 욕구다. 남은 삶은 캠핑카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살려 한다. 그곳에서 새로운 세상을 만나고 싶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