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충북 특성화고, 취업난도 끄떡없다도교육청 "26개 고교 졸업예정자 51%
기업체 현장실습… 작년보다 2% 상승"
장병갑 기자  |  jbgjang04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9:52: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장병갑기자] 극심한 취업난에도 충북도내 특성화고가 취업률 50%대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충북도내 26개 특성화고교의 졸업예정자 5177명 중 51.1%가 1일 현재 취업을 전제로 현장실습을 하고 있다.
 
교육당국은 현장실습 실적을 통상 취업률로 잡고 있다.
 
이 같은 취업률은 지난 2014년 51.9%와 비슷하고 2015년 49.4%, 지난해 49%보다는 조금 높은 것이다.
 
나머지는 대학 진학을 선택하거나 대기업 등 근무여건이 더 좋은 곳을 찾는 경우 등이다.
 
학생들로부터 인기가 높은 마이스터고의 취업 실적이 가장 좋다.
 
충북반도체고는 98%의 취업률을 보였다.
 
대학 진학자를 제외하면 취업 희망자 모두가 취업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충북에너지고는 89.9%, 한국바이오마이스터고는 70.2%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충북도교육청은 특성화고 학생들의 취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할 계획이다.
 
TF는 산업체 수요에 부응하는 맞춤형 기술인재 양성을 위한 연수 및 자료 개발,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과 현장실습 운영 등 지원, 취업 유관기관과의 네트워크 형성, 특성화고 취업률 제고를 위한 교원·학부모·학생 지원 등 업무를 추진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양질의 취업처를 많이 발굴하는 방법 등으로 특성화고 학생들의 취업률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장병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