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으뜸도라지' 통상실시 계약충북농기원·국제원예종묘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9:59: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은 최근 농업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기관 육성품종 '으뜸도라지', '으뜸백도라지'의 원활한 종근(씨뿌리) 공급을 위해 11일 국제원예종묘와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제일종묘농산과 종자생산에 관한 통상실시 계약체결에 이어 동일 품종에 대한 두 번째 통상실시다.
 
원활한 종자 및 종근 공급이 가능해져 으뜸(백)도라지 재배면적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7년 품종 등록된 으뜸(백)도라지는 보급 초기 품종 우수성에 대해 알려지지 않아 재배면적 확대에 어려움이 많았다.

그러나 으뜸(백)도라지의 우수성이 농업인들 입소문으로 퍼지며 '슈퍼도라지'라는 별칭까지 얻어 전국 재배면적이 62%까지 확대되는 등 매년 증가 추세다.
 
이번에 통상실시권을 계약한 국제원예종묘 농업회사법인㈜은 500여 품목 4200여 품종의 다양한 원예종묘를 생산 판매하고 있는 국내 최대 종묘 생산업체다.
 
국제원예종묘에서는 주로 으뜸(백)도라지 종근을 생산하여 전국 농업인들에게 공급할 계획이며, 종근을 활용할 경우 밭에서 1년만 재배하면 수확할 수 있기 때문에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