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변죽만 울린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청주시, 세일행사·특화거리 조성 등
3년간 212억 투입에도 효과 미미
사업성 검토 부족한 벤치마킹 탓
송근섭·손인빈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9:59: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송근섭·손인빈기자] 정부·지자체 예산으로 추진된 '전통시장 명소 만들기' 사업이 기대만큼의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충분한 사업성 검토가 부족한 상태에서 '벤치마킹' 수준에 그친데다 최악의 경기 침체까지 겹치면서 주요 사업마다 줄줄이 표류하고 있다.

11일 청주시 등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충북 청주지역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 국비 115억600만원과 지방비 94억7700만원 등 모두 212억29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중소기업청이 주관하는 '글로벌 명품시장', '문화관광시장', '골목형시장'과 국토교통부의 '추억의 풍물시장 및 시문화공간조성사업'이 대표적이다.

이 같은 사업으로 전통시장 시설 개선과 마케팅 지원 등을 추진하면서 홍보효과는 물론 소비자들의 편의 향상 등 일정 부분 효과를 거뒀다.

문제는 각 시장을 명소로 만들기 위해 도입한 특성화 사업이 제대로 정착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청주 사창시장은 지난해 10월부터 '줌마데이 세일 행사'를 진행해 왔다.

매주 수요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한시적인 할인 판매를 하는 것으로 소비자들의 호응은 물론 매출 상승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행사 초기 103곳의 점포 중 50여곳이 행사에 동참하는 등 상인들의 참여율도 높았다. 하지만 현재 참여 점포는 25곳으로 절반이나 줄었다.

신규 소비자 유입은 물론 매출상승 등 효과를 보지 못하면서 2개월여 만에 상인들의 반응이 시큰둥해졌기 때문이다.

사창시장 상인 A씨는 "현수막을 내걸고 홍보를 해도 지역 주민들만 아는 수준이라 큰 효과는 못 봤다"며 "매출에 큰 영향이 없어 2주 만에 행사참여를 그만뒀다"고 말했다.

행사가 기대만큼의 효과를 거두지 못하자 사업을 추진한 청주시상권활성화관리재단은 당초 책정된 5500만원의 예산 중 현재 남아있는 3000만원은 다른 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청주 서문시장에 추진했던 풍물야시장도 비슷한 사례다.

2억32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내 26곳의 이동식 점포를 마련했지만 상인·소비자 모두에게 큰 호응을 얻지 못하면서 지난해 6월 끝내 흐지부지됐다.

청주 북부시장의 '청년창업특화사업'도 11개 점포 중 4곳이 불과 3개월 만에 폐업하는 등 사업 추진에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이 같은 사례가 반복되면서 당초 목표로 했던 전통시장 활성화 효과는 여전히 요원한 상황이다.
 
사업 관계자들도 타 지역의 성공 사례를 충분한 검토 없이 도입하거나 기존 행사의 이름만 바꾼 '재탕 정책'의 한계가 드러난 것이라는 지적을 하고 있다.

청주 전통시장활성화 관련 사업단의 한 관계자는 "청주에서 야시장사업을 추진할 때 전주한옥마을·부산 깡통야시장 등을 많이 비교하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라며 "이미 관광 인프라를 구축한 곳에서는 성공할 수 있지만, 청주는 사정이 다른 만큼 사전 조사 없이 무턱대고 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청주시 관계자는 "시장 경제 침체가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고, 상인 한 명 한 명의 매출을 책임질 수는 없다"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꾸준한 사업추진으로 개선해 나가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송근섭·손인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