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기업 절반, 설 상여금 준다지난해보다 줄어… 53%만 지급
대기업 150만원·中企 74만원
박성진 기자  |  hv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20:03: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올 설 명절 상여금을 기대했던 직장인들은 실망감이 크겠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체 1611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3%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58.1%)보다 5.1%p 감소한 수치다.

올해 직원 1인당 지급하는 설 상여금은 평균 78만원으로 집계됐다.

금액별로는 '10~20만원 미만'(15.8%)이 가장 많았다.

'20~30만원 미만'(13.8%), '100~150만원 미만'(13.6%), '40~50만원 미만'(9.4%), '30~40만원 미만'(9%) 등의 순이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 평균은 150만원, '중견기업' 114만원, '중소기업' 74만원이었다.

대기업의 상여금이 중소기업의 2배 이상이었다.

지급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45.6%, 복수 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40.3%),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6.6%), '설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0.8%)가 뒤를 이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757개사)들은 그 이유로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7.4%, 복수 응답),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8.7%),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20.7%) 등의 순이었다.

설 선물 예산은 1인당 평균 5만3천원으로 조사됐다.

선물 품목은 '햄, 참치 등 가공식품'(42.6%, 복수 응답), '비누, 화장품 등 생활용품'(19.9%), '배, 사과 등 과일류'(16.4%)로 조사됐다.
 

박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