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소방장비 확충 '그림의 떡'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9  19:37: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기자] ○…서울시가 올해 48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소방장비 확충에 나선다는 반가운 소식에도 충북 소방관들은 한숨.
 
서울시는 장비 노후율을 8.9%로 낮추고 필수 개인보호장비인 방화복 등 현장 대원의 안전과 직결되는 장비에 대해 예비품을 확보한다고 지난 17일 발표.
 
현장 대원들은 서울소방의 이같은 소식에 한 발짝도 진보하지 않은 충북소방의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과 하소연 섞인 불만을 표시.
 
한 소방관은 "항상 목숨을 내놓고 현장에서 화마와 맞서 싸우는 소방관들에 대한 처우는 행정직군에 한참을 못미친다"며 "겨울엔 추위와 동상으로, 여름엔 더위와 열사병에 시름하는 소방관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충북도가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