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반기문 퇴장'에 태도 돌변한 충북 정가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2  20:24: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지난 1일 오후 갑자기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하자 충북도의회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입장이 돌변.
 
반 전 총장이 귀국 전 지지율 1위를 달릴 때만 해도 '충청대망론'이 현실화될 것으로 기대되자 새누리당 의원들은 "그를 따르겠다"는 의지를 숨기지 않았고, 민주당 의원들은 말을 아끼며 신중한 모습.
 
하지만 귀국 후 지지율이 떨어지고 결국 반 전 총장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발표하자 양당 의원들은 "그럴줄 알았다"며 마치 이미 예상했다는 듯한 행동을 보여 정치판의 씁쓸한 단면을 보이기도.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