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안보 정치적 이용은 안돼"文, 국민아그레망 발족식서
北 미사일 등 거론하며 강조
"정치인, 불안 가중 말아야"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6  19:58: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6일 "혹시라도 안보에 관한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할 안보 적폐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안보 자문단 '국민아그레망' 발족식에서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피살 등 사태를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긴장을 갖고 이 사안을 바라봐야겠지만 정치인들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국민 불안을 가중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북한은 비정상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나라로, 남북 신뢰를 복원하려면 굉장히 많은 시간과 노력이 걸린다는 전제로 대북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사건 하나 하나에 대북 정책이 흔들린다면 일관성 있는 정책을 펼 수 없다"고 밝혔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배치 계획에 대해선 "외교적 입지 확장을 위해서라도 다음 정부로 넘기는 게 맞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와 관련, "최종 결정을 다음 정부로 넘겨주면 외교적으로 충분히 해결할 복안을 갖고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아울러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정부가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고 합의함으로써 난제를 추가, 양 국 관계를 되레 꼬이게 했다. 합의 자체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비판하면서도 "이 문제를 풀어가면서 한일 관계도 함께 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남북 문제와 관련, "국민은 혹시라도 남북 간 심각한 군사적 충돌이라도 있지 않을까 걱정하는 상황"이라며 "미국과 중국 간 동북아 질서를 놓고 갈등이 커지는 등 우리로선 더욱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진단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인수위 없는 대선이라 정권 교체 이후 외교 분야에서도 바로 시작할 수 있는 로드맵이 필요하다"며 "대선 직후 적어도 4강에 대한 외교에 착수할 수 있게 당과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