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오송역∼정부청사 택시요금 인하20일부터 1만5천원대 이용 가능
청주시, 부당 행위 등 단속 예정
김규철 기자  |  qc258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6  20:25: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규철기자] KTX 오송역에서 정부세종청사까지 운행되는 택시요금이 오는 20일 자정부터 전격 인하된다.
 
그동안 이 구간을 이용하는 택시 이용객은 2만360원의 요금에 이용했으나 앞으로 4720원 인하된 1만 5640원을 내면 된다.
 
시는 이날부터 택시업계와 경찰,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단속반을 꾸려 부당 행위나 승차 거부 등을 단속할 예정이다.
 
특히 조견표에 따라 요금을 받지 않고 미터기 요금을 요구하는 택시기사를 엄중히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오송역 3번과 6번 출구에 택시요금 인하와 관련된 내용을 담은 현수막과  입간판을 설치하는 등 홍보활동과 불법 행위 방지를 위한 단속을 펼쳤다.
 
오송역~세종청사 구간에 있는 공공기관에는 이를 알리는 공문도 보내고 청주에서 운행되는 택시 4145대에는 요금인하 조견표를 부착했다. 앞서 시는 지난 9일 법인 택시회사 25곳과 청주시 개인택시지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택시요금 인하 설명회도 열었다.

김규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