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백로떼' 올해는 어디로…
장병갑 기자  |  jbgjang04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06  18:46: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장병갑기자] ○…도심 천덕꾸러기로 전락한 백로들의 도래 시기가 다가오면서 올해는 어디에 서식지를 마련할 지에 관심.
 
2015년 봄 청주남중 뒷산에 집단서식하며 소음과 악취로 이 학교 학생들에게 불편을 줘 일부 나무를 잘라내는 간벌을 실시, 서식지를 잃은 백로들은 이듬해인 2016년 봄 서원대 여자기숙사 옆 산으로 서식지를 이동.
 
그러나 민원이 끊이지 않으면서 또 다시 간벌을 실시했고, 올해는 충북도교육청 소나무 숲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
 
교육청 관계자는 "남중 소나무 숲을 간벌한 후 1.6㎞정도 떨어진 서원대 인근으로 서식지를 옮겼다"며 "이 곳 마저 간벌하면서 교육청이 새로운 서식지가 될 것 같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귀띔. 
 

장병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