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초등생들이 선물한 과자, 김영란법 저촉될까 보관"
박성진 기자  |  hv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3  19:52: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 초등생들이 교통경찰관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보낸 손편지와 함께 전달된 과자 꾸러미를 놓고 경찰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웃지 못할 광경이 연출.
 
지난 7일 충북 청주 서현초등학교 4학년 학생 4명이 매일 아침 등굣길 교통지도를 하는 경찰관들에게 편지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는데, 이 때 함께 동봉된 홈런볼·쫄쫄이 등 군것질거리가 혹여 '김영란법'에 저촉되지 않을까하는 우려에 경찰이 포장도 뜯지 않은 채 상자에 고스란히 보관.
 
과자를 선물한 학생들에게 되돌려 주고 싶어도 자칫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난감하다는 입장.
 

서현초에 이런 취지로 설명했지만 학교 측에서도 절대 받을 수 없다며 손을 절래절래.

박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