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비대위원장의 독특한 이력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3  19:52: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 충주에코폴리스 사업 예정지 주민들이 지난 12일 충북도청 정문 앞에서 개발을 예정대로 추진하라며 항의시위를 벌인 가운데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력이 눈길.
 
비상대책위원장은 에코폴리스 지구가 경자구역으로 지정되기 전부터 사업으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며 이를 반대한다는 반대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인물.
 
그러나 이번에는 사업 추진을 위한 비상대책위원장을 맡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됐는데, 위원장은 "상황이 바뀌었지만 지금 주민들에게 도움될 수 있다면 기꺼이 할 수 있다"고 강조.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