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망망대해' 청주시號 운명은이승훈 시장, 형량 가중으로 좌초 위기
'에누리' 주장했다가 3억원 토해낼 판
대법원 징역형 확정땐 '권한대행 체제'
송근섭 기자  |  songks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9:4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송근섭기자] 이승훈 충북 청주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에 해당되는 징역형을 선고받으면서 벼랑 끝에 몰렸다.

이 형이 대법원에서 확정되면 이 시장이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은 물론 3억원 가량을 환수·추징당하게 되고, 청주시는 재선거 없이 내년 지방선거까지 '장기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하게 될 전망이다.
 
◇1심 벌금형 → 2심 징역형으로 형량 가중 이유
 
이 시장이 법정에 서게 된 이유는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선거홍보 대행을 맡은 A업체와 '검은 거래'의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2014년 12월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을 통해 이 시장이 당선 뒤 A업체 대표 B씨(38)에게 1억2700만원을 현금으로 건넨 사실을 확인한 검찰은 수사를 벌여 그를 기소했다. 검찰은 선거기간 A업체에서 지출한 선거 홍보비용 3억1000만원 중 이 시장이 1억800만원만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 선거비용 제한액(3억2300만원) 초과 부분을 은폐하려 했다고 봤다. 그 뒤 1억2700만원을 추가로 현금 지급하고, 나머지 7500만원은 면제를 받음으로써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게 검찰의 주장이었다.
 
1심 재판부는 이 시장이 선거 회계비용을 누락하고 정치자금 관련 영수증 등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혐의를 유죄로 판단, 각각 벌금 400만원과 100만원을 선고했다.
 
다만 7500만원 상당의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단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이 시장이 아닌 검찰의 손을 들어줬다. 1심에서 무죄로 봤던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한 것이다. 대전고법 청주형사1부는 20일 선고공판에서 "피고인 이승훈과 B씨가 선관위에 회계보고를 하기 전 선거 관련 용역비용을 3억1000만원으로 확정해 정산을 마쳤고, 이후 B씨가 미지급된 채권액 2억100여만원 중 1억2700만원만 지급받고 나머지 7460만원을 면제해주는 방법으로 이 금액 상당의 정치자금을 기부 받은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시장 측은 줄곧 A업체가 청구한 3억1000만원 중 1억800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선거 홍보비용이 아닌 회계보고 대상이 아닌 '컨설팅 비용'이거나 과다 청구된 금액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해 왔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이 시장 측이 주장하는 '컨설팅 비용' 역시 이 시장 측과 A업체가 당초 맺었던 선거홍보 관련 용역계약에 포함된 금액으로, 선거비용·정치자금 등 회계보고 대상에 포함된다고 봤다.
 
또 지방선거일 전후로 이 시장 측과 A업체 사이에서 오갔던 4개의 지출내역 문건 등 증거를 종합해 봤을 때 양 측이 정산해야 할 선거 용역비용으로 3억1000만원을 확정·합의했다고 판단했다. 그럼에도 B씨가 추가 정산 과정에서 이 시장의 임기 동안 일정한 이익을 기대하며 받아야 할 금액 중 7460만원을 감액해줬다는 것이다. 결국 이 시장 측이 주장해 왔던 '에누리'가 '불법 정치자금' 성격으로 해석되면서 발목을 잡은 셈이 됐다.
 
◇국고에 3억원 반납해야 할 위기
 
항소심 재판부는 이 시장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면서 '불법 정치자금' 7460만원의 추징도 명령했다. 이 판결이 대법원에서 확정되면 이 시장은 이를 납부해야 한다.
 
국고로 반납해야 하는 금액은 또 있다. 대법원에서 당선무효형이 확정되면 지방선거가 끝난 뒤 보전 받은 선거비용·기탁금 등 2억3400여만원도 환수 대상이다. 피고인 신분도 모자라 졸지에 3억원이 넘는 금액을 환수·추징당하게 되는 것이다.
 
◇재선거 없는 부단체장 '권한대행' 체제 될까
 
당선인이 공직선거법 위반 또는 정치자금법 49조 위반으로 당선 무효가 확정되면 재선거를 치르게 된다. 재·보궐선거는 1년 중 4월 첫 번째 수요일에 치러진다. 다만 내년도에는 6월13일 지방선거가 예정돼 있어 따로 재·보궐선거를 하지 않는다.
 
공직선거법 203조 3항에는 '임기 만료에 따른 국회의원선거 또는 지방의회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의 선거가 실시되는 연도에는 보궐선거 등은 실시하지 않고 임기 만료에 따른 선거의 선거일에 동시 실시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시장의 경우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나오는 시기를 떠나 당선무효가 되더라도 재선거를 치르지 않게 된다.
 
결국 청주시는 이 시장이 당선무효형을 확정받을 경우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행정 공백을 메울 수밖에 없다.

 

송근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