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한국농어촌공사 충남지역본부, '임신 직원 배려제도'첫시행일ㆍ가정 양립을 위한 조직문화 확대 기대
정광영 기자  |  ab123@dreamwiz.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09:51: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정광영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충남지역본부는 20일 임신 직원의 고충을 공감하고 배려하는'임신 직원 배려제도'를 도입해 임신부임을 알리는 분홍색 목걸이를 걸어주고 임신직원을 위한 배려물품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임신직원 배려제도'는 신분증 전용 릴홀더 목걸이를 착용해 동료직원과 고객들에게 배려를 요청하는 제도이다.

저출산 문제 해소를 지원하기 위한 이 제도는 모성과 태아 보호 관련 제도 강화를 위해 야근 및 휴일근무를 제한하고 장거리ㆍ장시간 출장 등 무리가 될 수 있는 업무에서 최대한 배려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공사는 임신직원에게 공사 사장 명의 축하카드와 함께 전자판 차단 담요, 에어매트리스 등 작은 배려물품도 함께 지급 했다.

김병찬 충남지역본부장은"유연근무제 중 하나인 시차출퇴근제 도입 등 자녀를 둔 여직원 및 임산부에 대한 배려제도를 확대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 올바른 양육문화의 모범을 만들어 가기 위해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갖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광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