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선거현장
충북 중부권 중핵경제권 육성 충남 내포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대전 4차산업 특별시 육성 세종 국회분원 설치·정부부처 이전19대 대선 - 문재인 대통령 충청권 공약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09  20:58: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9일 청주 솔밭초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권보람기자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10일 19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충청지역민들은 문 대통령이 후보시절 내걸었던 충청권 공약에 관심을 갖게 됐다.
문 대통령은 충북을 중부권 중핵경제권을 육성시키겠다며 8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충남에 대해서는 장항성 복선 전철화 등 모두 14가지 공약을 내놓았다.
대전은 4차 산업 특별시 육성 등 6대 공약을, 세종은 국회 분원 설치 등 모두 7가지를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충북 공약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당시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을 '중부권의 중핵경제권'으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송에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 충주에 당뇨바이오 특화도시 조성, 제천에 한방바이오연구타운 등 천연물 산업종합단지를 조성해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하겠다고 했다. △충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태양광 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육성 △청주공항을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육성 △충북도의 현안이기도 한 중부고속도로 호법-남이 구간을 확장도 약속했다. 
△충주호 100리길 수산관광 자원, 대청호 생태 관광휴양벨트, 친환경 자연하천으로 미호천을 가꿔 충주호, 대청호, 미호천을 연계한 친환경 국가 생태 휴양벨트도 조성한다. △진로교육과 체험을 위한 중부권 잡월드 건설 △중부권 대기환경청 설립 △미래첨단농업 복합단지 조성도 공약 사항이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충북 뿐 아니라 충청권 상생 공약으로 논산에서 청주공항까지 충청권 광역철도망 2단계 사업 조기 추진과 충북선 철도 고속화에 기반한 국가 X축 고속철도망 구축도 약속했다. 
◇충남 공약
문 대통령의 당선 전 충남 공약으로 △수도권 규제완화 철회 △천안·아산 KTX 역세권을 R&D집적지구로 조성해 융합 R&D연구센터 설립, 기업연구소 직접단지 조성, 기업통합지원센터 설립, 기업관련 서비스산업 육성을 공약했다.
△천안 성환읍에 있는 국립축산자원개발부를 전남으로 이전 △미래기술융합센터 설립, IoT 소프트웨어와 장비 관리, 무선·자율주행 제어계측 공동시험장 구축, 천안·아산 4차 산업혁명 시범지구 육성 등 미래기술 테스트베드 조성도 약속했다.
△천안역사 재정비 △독립기념관까지 수도권전철 노선 연결 △충남 서해안 해양신산업 육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추진도 공약 사항이다.
△석탄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대책 마련, 피해 주민 위한 전기세 차등요금제 적용 △내포신도시 국가 공공기관 이전, 종합병원 유치 등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 △대천역에서 조치원역까지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 추진도 공약이다. △아산 신창역부터 전북 군산 대야역까지 장항선 복전전철화 △백제왕도 유적복원, 천안·공주·논산·계룡·금산·부여·청양·예산에 근대문화유산거리를 만들어 서부내륙권 광역관광단지 조성 △논산·계룡에 국방산업단지 개발 지원도 약속했다.
◇대전 공약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대전 공약으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해 미래융합 산업단지 조성 △대전의료원 건립 지원, 국립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중부권 원자력의학원 건립 등 공공의료기관 확충을 내놓았다.
△대전권 순환교통망 구축 △대전교도소 이전 추진 △옛 충남도청사 이전부지 활용 조기 가시화 △월평동 화상경마장 이전 추진도 약속했다. 이외에도 대전 원도심 등에 '스마트시티 실증화 단지'를 조성해 인공지능(AI), 로봇, 빅데이터 등 관련 분야 연구 성과에 대한 실생활 적용 가능성을 검증한다고 했다.
◇세종 공약
문 대통령은 당선 전 세종시 공약으로 △국회분원 설치를 약속했다. 세종시 공무원들의 편의와 정착을 위한 조치다.
△아직까지 오지 않은 미래부·행자부 등 정부 부처 이전도 약속했다.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기능지구 활성화 △정밀 신소재산업 중심 세종 국가산업단지 조성 △세종~서울고속도로 조기건설 △공주~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 △국립 행정대학원 설립 지원도 약속했다. /이정규기자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